콘텐츠바로가기

국정원 "북한 미사일, 가장 진전된 ICBM으로 평가"

입력 2017-11-29 14:16:17 | 수정 2017-11-29 14:17:09
글자축소 글자확대
"화성 14형보다 고도·속도 높아"…"개량한 ICBM 가능성 추정"
기사 이미지 보기
국가정보원은 29일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강행한 것과 관련해 "그동안 세 번에 걸쳐 발사된 ICBM급 중에 가장 진전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서훈 국정원장이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처럼 말했다고 전했다.

국정원은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 자리에서 "이날 발사된 미사일은 최대고도 4500㎞로 960㎞를 비행했다. 기존 화성 14형보다 최대 고도와 속도가 높다는 점에서 개량한 ICBM급일 가능성을 추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ICBM급이긴 한데 분명히 (기술이) 진전됐고, 세 차례 걸친 ICBM급 중 가장 진전됐다"고 밝혔다.

또 국정원은 이번 북한 탄도 미사일 도발에 대해 "전략적으로 예견된 도발"이라고 말했으며, 추가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 가능성을) 배제하지 못한다"는 답변을 내놨다.

김 의원은 국정원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배경에 대해 "미국 타격 능력을 과시하고 중국의 대북 제재에 대한 불만을 표출하는 의도로 분석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부적으로 체제 결속을 도모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며 "북한 외교적 고립이 심화되는 가운데 계속된 도발과 압박 강화로 정세 긴장이 고조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