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민주·국민의당 "호남선KTX, 무안공항 경유 합의"

입력 2017-11-29 15:02:36 | 수정 2017-11-29 15:02:36
글자축소 글자확대
합의안 정부에 제출…예산안 심사 영향 '촉각'
기사 이미지 보기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29일 호남선KTX 2단계 사업 노선이 무안공항을 경유하는 방안에 합의하기로 했다. 양당의 이번 합의가 향후 예산안 심사에 상당한 영향을 끼칠 것으로 분석된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와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귀빈식당에서 '호남선 KTX 공동정책협의회'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공동합의문을 발표했다. 이날 양당이 각자 서명한 합의문은 정부에 전달될 예정이다.

이들은 합의문에서 "광주송정에서 무안공항을 경유해 목포에 이르는 노선이 지역균형발전과 및 충청권과 전북지역에서의 무안공항 접근성 제고 측면에서 가장 현실적이고 적합한 안이라는 데에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정부가 검토 중인 호남선 KTX 2단계 사업안은 호남지역 관광과 발전 인프라 측면에서 대단히 불합리한 방안"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양당은 무안공항 경유안에 합의하면서, 정부가 현재 검토 중인 계획안을 즉각 변경할 것을 촉구한다"며 "동시에 관련 예산안이 2018년도에 편성될 수 있도록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