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말 문 연 태연 "택시 기사님께 사과…나머지 피해자 컨택 원치 않아했다"

입력 2017-11-29 15:57:02 | 수정 2017-11-29 18:06:44
글자축소 글자확대
태연 교통사고기사 이미지 보기

태연 교통사고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교통사고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태연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게시물 댓글로 "걱정시켜서 미안해요. 기사님께는 사과를 드렸고, 나머지 몇몇 분들은 저의 컨택을 원하지 않으셨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오해 생겨서 말씀 드려요. 좀 더 조심히 운전할게요. 걱정끼쳐드려 미안해요"라고 팬에게 말했다.

뿐만 아니라 한 팬이 허위사실 유포와 루머를 만든 이들을 고소하라고 하자 "네 그럴 예정입니다"라며 "제가 좀 더 주의할게요"라고 말했다.

앞서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태연은 지난 28일 오후 7시 40분경 서울 강남구 학동로에서 벤츠 차량을 몰다 신호대기 중이던 택시를 뒤에서 들이 받았다. 이에 택시는 앞의 아우디 차량과 다시 추돌했다. 이 사고로 택시 승객 2명과 아우디 운전자 1명 등 3명이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사고는 택시에 타고 있던 피해자가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글에서 피해자는 "가해자가 유명 아이돌이라는 이유인지 가해자 먼저 구급차에 태워 병원 가려고 피해자들을 기다리라고 했다"라며 "택시 아저씨가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구급차에 앉아 있으면 안되냐고 물었더니 가해자 타야 한다고 못타게 했다"고 주장했다.

태연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태연의 운전부주의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라며 "상대 차량 운전자 및 승객분들께 죄송한 마음이며 사고 처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공식 입장을 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