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 대통령, 北 탄도미사일 발사에 NSC 긴급 소집

입력 2017-11-29 07:07:27 | 수정 2017-11-29 07:07:2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긴급 소집했다.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6시에 NSC 전체회의를 소집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오전 3시17분 북한이 미확인 발사체를 발사했고 문 대통령은 이로부터 2분 만인 3시19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1차 보고를 받았다. 이어 2차 보고를 받은 3시24분 NSC 전체회의 소집을 지시했다.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지난 9월 15일 중장거리급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을 일본 상공을 통과해 북태평양으로 발사한 이후 75일 만이다.

북한이 군사 도발을 재개하면서 남북관계는 물론, 북미관계와 북중관계도 다시 긴장 상태에 놓일 것으로 예상된다.

합동참모본부는 "오늘 오전 3시 17분경 북한이 평안남도 평성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장거리 탄도미사일은 고도 약 4천500km, 예상 비행거리는 약 960km"라고 밝혔다.

군은 이 미사일의 세부 제원에 대해 미국과 정밀 분석 중이다. 이번 미사일은 고각으로 발사돼 고도가 4500㎞에 달해 정상적으로 발사하면 사거리가 1만㎞ 이상일 것으로 분석된다. 군 당국은 미사일의 세부 제원과 관련해 미국과 정밀 분석 중이다.

한편 미국과 일본은 이번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으로 평가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