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민주당 "심재철 주장 황당무계, 부의장 사퇴하라"

입력 2017-11-29 08:32:02 | 수정 2017-11-29 08:32: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기사 이미지 보기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

더불어민주당은 28일 국회 부의장인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 등을 내란죄로 고발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심 의원의 부의장직 사퇴와 자유한국당의 사과를 요구했다.

박완주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8일 브리핑에서 “심 의원의 주장이 황당무계하다”며 “헌정질서를 유린하고 법치주의를 송두리째 무너뜨린 국정농단 사태를 야기한 자유한국당 출신 국회 부의장의 금도를 넘은 주장에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민주적인 방식으로 탄생한 정부를, 쿠테타와 폭압으로 정권을 찬탈했던 신군부와 비교하다니 그 무지하고 천박한 역사인식에 더불어민주당은 표현가능한 모든 언어를 동원해 규탄한다”고 전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도둑이 제 발 저리듯 국민의 명령에 저항하는 적폐 세력의 온갖 꼼수에 동조할 국민은 없다”고 강조하며 심 의원의 부의장직 사퇴와 함께 자유한국당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앞서 이날 심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 정부는 불법적으로 국민의 혈세를 사용해 점령군처럼 국가기밀을 마구 뒤지는 모든 과거사위원회를 즉각 해체해야 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임종석 비서실장, 서훈 국정원장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법치 파괴의 내란죄와 국가기밀 누설죄 등으로 형사고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