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연 교통사고 진실 공방…피해자 "태연 먼저 구급차 타" vs 견인기사 "오해"

입력 2017-11-29 08:53:30 | 수정 2017-11-29 09:20:05
글자축소 글자확대
태연, 운전부주의로 교통사고…음주는 아냐

피해자 "가해자 태연, 구급차 먼저타…연예인 특혜"
견인기사 "오해가 많다…태연, 매니저 차량 타고 이동"
소녀시대 태연 교통사고기사 이미지 보기

소녀시대 태연 교통사고


걸그룹 소녀시대의 멤버 태연이 28일 서울 강남에서 3중 추돌사고를 냈다. 한 피해자가 사고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태연이 '연예인 특혜'를 받았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태연은 이날 오후 7시 40분경 서울 강남구 학동로에서 벤츠 차량을 몰다 신호대기 중이던 택시를 뒤에서 들이 받았다. 이에 택시는 앞의 아우디 차량과 다시 추돌했다.

이 사고로 택시 승객 2명과 아우디 운전자 1명 등 3명이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사고 직후 경찰은 음주 단속을 실시했으나 태연은 술을 마시지 않은 상태였다. 태연 또한 가슴 통증을 호소해 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귀가했다.

태연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태연의 운전부주의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라며 "상대 차량 운전자 및 승객분들께 죄송한 마음이며 사고 처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공식 입장을 냈다.

이어 "태연은 교통사고에 대한 조치 후 귀가해 안정을 취하고 있으며 다친 곳은 없는 상태"라고 전했다.

논란은 태연의 교통사고 피해자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연예인 특혜'를 언급하며 문제를 제기하면서 부터다.

글쓴이는 "가해자가 유명 아이돌이라는 이유인지 가해자 먼저 구급차에 태워 병원 가려고 피해자들을 기다리라고 했다"라며 "택시 아저씨가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구급차에 앉아 있으면 안되냐고 물었더니 가해자 타야 한다고 못타게 했다"고 주장했다.

또 "(가해자가) 응급실에서 구급대원 하나는 사진이라도 찍었어야 하는거 아니냐며 히히덕 거렸다"라며 "유명세와 인기인이 좋은 거네"라며 비꼬았다.

하지만 당시 사고현장에 있던 견인기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원을 밝힌 뒤 "구급대원들은 다친 분들 상황을 먼저 파악했고 태연은 구급차를 타지 않고 매니저 차량을 타고 이동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태연씨와 대화했는데 밖에서 떨면서 피해자들 걱정부터 했다. 많은 오해가 있어 적어본다"라고 밝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