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울지하철 9호선 파업에 혼란 가중…대책은?

입력 2017-11-29 08:53:06 | 수정 2017-11-29 08:53:0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지하철 9호선 파업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출퇴근 시간 혼란이 가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서울시는 파업에 대비해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구성하고 파업 당일 오전 4시부터 비상수송대책을 가동한다.

29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는 30일부터 25개 역사에 각 2명씩 시 직원을 배치해 정상운행 여부를 현장 점검할 계획이다. 정상운행이 어려운 경우에 대비해 대체수송력을 높이기 위한 단계별 대책도 마련했다.

운행률이 90~99%일 경우 1단계 수송대책을 시행한다. 9호선 노선을 경유하는 시내버스 24개 노선에 예비차량 30대를 투입한다. 다람쥐버스 2개 노선(8761,8771)도 평소보다 1시간 늘어난 오전 6시~9시로 연장 운행한다.

개인택시 부제해제로 1만5000여 대 가량 택시공급도 늘린다. 예비차량이 투입되는 시내버스 노선은 노량진, 여의도, 고속터미널, 당산, 가양, 염창, 국회의사당, 등촌, 신논현, 봉은사역을 경유하는 노선이다.

운행률이 90% 미만일 경우 2단계 수송대책을 시행한다. 시내버스 46개 노선에 예비차량 62대를 운행하고, 1단계와 마찬가지로 다람쥐버스 운행시간 연장과 개인택시 부제해제도 유지한다.

2단계에는 추가적으로 출근시간대(오전 6시~9시)에 전세버스 2개 노선을 운행할 계획이다. 배차간격 7분대로 종합운동장역~여의도역에 26대를 순환 운행하고 개화역~여의도역에 14대를 양방향 편도 운행할 예정이다.

한편 노조 측이 발표한 파업 기간은 30일부터 6일간이다. 9호선 운영사인 서울9호선운영(주)는 필수유지인력(63.6%, 기관사 기준)에 추가로 비조합원·파업 불참자 및 인력채용 등을 통해 평상시와 동일하게 열차를 운행하겠다는 방침이다.

따라서 지하철은 종전과 마찬가지로 오전 5시 30분부터 익일 오전 1시까지 운행되며 운행 시격 또한 그대로 유지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