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디오스타' 글래머 설인아의 고난史 "여자 교복 안 잠겨 결국…"

입력 2017-11-29 09:09:16 | 수정 2017-11-29 09:46:15
글자축소 글자확대
'비디오스타' 설인아기사 이미지 보기

'비디오스타' 설인아


배우 설인아가 가슴 사이즈 때문에 불편함을 겪었던 경험담을 털어놨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설인아가 출연해 글래머러스한 몸매 때문에 있었던 에피소드를 전했다.

설인아는 "고등학교 때 엄마가 여자 교복을 사줬는데 나에게 맞지 않았다. 숨을 못 쉬겠더라. 그래서 남자 교복을 다시 사 입었다"라고 밝혔다.

함께 출연한 오인혜는 "나만 그런지 모르겠는데, 등 안 아프냐?"라고 물었고 설인아는 "등을 굽혀야 하고 너무 아프다"라고 토로했다.

뿐만 아니라 "씻을 때 배가 안 보이지 않냐"라고 말하자 김숙과 박나래는 "나도 배 안보인다"고 주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설인아는 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 '학교 2017' 등에 출연했다. '섹션TV 연예통신'에서 리포터로 활동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