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불안한 경기…한 달만에 생산·소비·투자 '트리플 감소'

입력 2017-11-30 08:11:51 | 수정 2017-11-30 09:38:15
글자축소 글자확대
생산과 소비, 투자 등의 전반적인 부진으로 10월 전체 산업생산이 21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생산과 소비와 투자가 모두 증가했던 전월과는 반대로 '트리플' 감소가 나타났다.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10월 전체 산업생산은 전월보다 1.5% 감소했다.

산업생산은 7월 1.0% 증가한 후 8월 보합이었다가 9월(0.8%) 증가세로 돌아서고서 이달 큰 폭의 감소로 돌아섰다. 이달 산업생산 감소 폭은 2016년 1월 1.5% 감소 이후 가장 크다.

광공업과 서비스업 모두 생산이 감소했다.

광공업생산은 자동차(-11.3%), 금속가공(-5.9%) 등에서 부진해 전월보다 1.1% 감소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부동산·임대(-15.2%), 도소매(-3.6%) 등에서 줄어 한 달 전보다 1.7% 감소했다.

소비를 의미하는 소매판매는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3.6%), 통신기기 등 내구재(-2.0%), 의복 등 준내구재(-2.1%)가 모두 줄어 전월보다 2.9% 감소했다.

설비투자도 기계류(-17.9%) 등에서 크게 줄어 전월보다 14.4% 감소했다. 설비투자 감소 폭은 2012년 6월 -17.8% 이후 가장 컸다.

이미 이뤄진 공사실적을 의미하는 건설기성은 토목(8.4%) 공사 실적이 늘어 전월보다 0.8% 증가했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4포인트 하락했고 앞으로의 경기국면을 예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3포인트 하락했다.

어운선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지난달 대부분 지표가 높은 수준이었던 터라 기저 효과의 영향이 클 수밖에 없었다"며 "일시적 조정 성격이 강해 상승 흐름은 유지되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