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직장인, 월급 4분의 1로 재테크…1위는 예·적금"

입력 2017-11-30 08:40:49 | 수정 2017-11-30 08:40:4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직장인 10명 가운데 9명 정도는 현재 재테크를 하고 있으며 평균적으로 월급의 4분의 1 정도를 재테크에 투자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평생교육 전문기업 휴넷은 지난 20∼23일 직장인 78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의 91.5%가 '현재 재테크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30일 밝혔다.

재테크 수단(복수응답) 1위는 '예·적금'이 63.1%로 가장 많았다. 이어 '주식·채권·펀드'(48.5%), '보험·연금'(33.3%), '부동산·경매'(24.8%) 순으로 나타났다. '금·외화'와 'P2P(개인과 개인 간) 금융·가상화폐'도 각각 2%가량 있었다.

월급 대비 재테크 투자 비중은 평균 25.5%로 집계됐다.

월급의 15∼30%를 재테크에 투자한다는 대답이 36.4%로 가장 많았고, '0∼15% 미만'(34.4%), '30∼45% 미만'(13.1%), '45∼60% 미만'(10.1%) 순이었다.

재테크 투자 비중은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미혼 직장인은 평균 38%를 재테크에 투자하는 반면 기혼 직장인은 23.3%에 그쳐 양육비 부담 등에서 자유로운 미혼이 기혼보다 더 재테크에 투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급 대비 이상적인 재테크 비중은 평균 34.3%로 조사됐다. 이는 실제 월급 대비 재테크 투자 비중보다 8.8%포인트 높은 것이어서 현실과 이상의 차이를 보여준다고 휴넷은 설명했다.

재테크 목적(복수응답)은 미혼의 경우 '목돈 보유', '결혼자금'이라는 의견이 주를 이뤘고 기혼은 '노후자금', '자녀 양육비·학자금'이 많았다.

재테크 정보를 얻는 수단(복수응답)은 '은행·금융기관'이 1위를 차지했고 '커뮤니티·카페 등 인터넷', '신문·방송 등 언론', '직장동료 또는 친구', '재테크 관련 도서' 순으로 나타났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