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지코, '단톡방' 성희롱 논란…"무심결에 반응" 사과문 게재

입력 2017-11-30 09:49:13 | 수정 2017-11-30 10:11:03
글자축소 글자확대
래퍼 지코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래퍼 지코 / 한경DB


그룹 블락비 멤버 지코가 '단톡방 성희롱'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29일 지코는 자신의 SNS를 통해 "우선 피드백이 늦은 점 죄송하다"며 직접 이를 언급했다.

앞서 래퍼 올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코, 양홍원, 행주 등이 함께한 단체대화방 사진을 게재했다. 올티가 니키 미나즈의 특정 신체 부위를 언급하자, 다른 멤버들은 웃음으로 성희롱을 방관했다는 비난을 받았다. 논란이 일자 올티는 해당 게시물은 삭제됐다.

논란이 된 단톡방 / 올티 인스타그램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논란이 된 단톡방 / 올티 인스타그램 캡처


이에 대해 지코는 "당시 일정 중 정신이 없는 상황에서 패러디 영상으로 오인하고 무심결에 반응했다"며 "절대 내용에 동조하거나 비하하려는 뜻이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더욱 더 경각심과 신중함을 가지고 행동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올티 역시 사과했다. 그는 "물의를 일으켜서 진심으로 죄송하다. 여성이 받을 수 있는 차별과 혐오에 대한 인식을 당연하단 듯, 부추기 듯 글을 남긴 제 독단적인 잘못이었음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또 "평소에도 제가 실없는 장난들을 단톡방에서 많이 해왔던 터라 다른 멤버들이 톡 내용을 제대로 보지 않고 실소로 넘기는 경우가 다반사"라며 "이번의 경우 역시 그러했다는 점을 말씀 드리고 싶다. 제 잘못된 행동에 멤버들이 찬동을 해서 답을 남긴 게 아니라는 걸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