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어금니 아빠' 이영학 "사형 원했다"면서 사선 변호사 고용

입력 2017-11-30 10:43:38 | 수정 2017-11-30 10:44: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어금니 아빠' 이영학, 사선 변호인 고용 / 채널A 영상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어금니 아빠' 이영학, 사선 변호인 고용 / 채널A 영상 캡처

자신의 딸 친구인 여중생을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사진)이 사선 변호인을 고용했다. 구속 당시 취재진 앞에서는 거듭 "죄송하다"는 말을 반복했던 이영학이 뒤로는 자기 방어를 위해 치밀하게 준비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9일 채널A는 이영학은 한 달 간 자신을 변론해 준 국선 변호인 대신 일반 법무법인 소속 변호사를 새로 선임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법조계 관계자는 "국선에서 사선변호사로 바꾼 이유는 앞으로 형사절차에서 법리적용, 양형사유 등을 치열하게 다투겠다는 의도"라고 말했다.

앞서 이영학은 첫 재판에서 환각 ·마약 증세가 있어 심신미약 상태에서 범행했고, 간질 증세와 장애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반성문을 통해 "무기징역만은 선고하지 말아달라"고 밝혀 국민적 공분을 샀지만, 새로 선임한 변호사에게 "무기징역 대신 '차라리 사형을 받고 싶다'는 뜻이었다"고 설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이영학은 오는 12월 8일 새 변호인과 함께 법정에 선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