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교생이 학교서 교사 6차례 폭행…생활지도 불만

입력 2017-11-30 10:34:50 | 수정 2017-11-30 10:34: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생활지도에 불만을 품은 고교생이 교사를 폭행해 경찰이 출동하는 일이 발생했다.

30일 부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A(17) 군이 지난 28일 오후 2시께 부산의 한 고등학교 교실 앞 복도에서 교사 B(53) 씨를 폭행했다.

A 군은 B 교사의 뺨을 때리고 팔로 목을 감는 등 6차례에 걸쳐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군이 자신의 등교 시간 등에 대해 B 교사가 생활지도를 한 것에 불만을 품고 B 씨를 찾아가 다투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로 보고 있다.

당시 현장을 목격한 교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학교 상담실에 있던 A 군을 경찰서로 임의동행해 조사했다.

학교 측은 조만간 선도위원회를 열어 A 군의 징계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보호자 입회하에 A 군을 조사할 계획"이라며 "피해 교사는 처벌을 원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