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드해빙'…평창올림픽 맞아 중국인 '무비자 입국' 파격 혜택

입력 2017-11-30 13:03:22 | 수정 2017-11-30 13:03:2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국과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이 해소 국면으로 접어든 가운데 정부가 평창올림픽 전후 기간 중국인 관광객을 위한 파격적인 무비자 혜택을 내놨다.

법무부는 내달 1일부터 내년 3월 말까지 일정 요건을 충족하는 중국인에게 체류 기간 15일의 무비자 입국을 허용한다고 30일 밝혔다. 또 이들이 정상적으로 입국·출국할 경우 향후 5년간 유효한 복수비자를 발급해주기로 했다.

대상은 △최근 5년 이내에 한국 비자를 발급받고 정상 출입국한 중국인 △중국 지정여행사를 통해 올림픽 입장권을 소지하고 입국하는 중국인 △중국 공무보통여권 소지자 등이다.

다만, 한국법 위반으로 유죄 확정판결을 받았거나 출국명령·강제퇴거 기록이 있는 중국인이나 불법체류 및 불법취업 목적이 명백한 중국인 등은 원칙적으로 입국을 불허한다.

정부가 국제 스포츠 행사를 맞아 이런 무비자 혜택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02년 월드컵 때는 입장권 소지자 등의 비자 발급을 간소화해준 정도였으며, 1988년 서울 올림픽 때도 비자를 면제해준 적은 없었다.

법무부 관계자는 "비록 한시적이지만 업계에서는 상당히 파격적으로 받아들일 것"이라며 중국인 관광객 증대, 올림픽 입장권 판매, 강원도 관광산업 활성화 등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법무부는 그간 단체 크루즈 관광객에게만 허용했던 관광상륙허가를 내년 한 해 개별관광객까지 확대하고, 올림픽 기간 동해·속초항에 입항하는 크루즈 선박은 체류 기간을 3일에서 5일로 연장한다.

또 내년 1월18일 개장하는 인천공항 제2터미널에 출입국심사관을 증원하는 한편, 입국금지자와 분실 여권 소지자, 테러 위험인물 등이 한국행 항공기를 탈 수 없도록 탑승자 사전 확인 제도'를 한층 강화해 시행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