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추미애 "북한, 새로운 차원의 미사일 도발…사드 불가피"

입력 2017-11-30 13:14:54 | 수정 2017-11-30 13:14:54
글자축소 글자확대
3박 4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30일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도발과 관련, 중국 당국에 강도 높은 대북제재 필요성을 강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 대표는 출국 직전 김포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새로운 차원의 도발에 대해 중국 당국과 공조 방향을 논의하고, (또) 양국 정상회담을 앞두고 잘 조율을 해나갈 생각"이라며 "이번 방중을 계기로 정당간 외교 지평을 넓히려 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특히 전날 북한의 화성-15형 미사일 도발을 거론하면서 "며칠 전 EU(유럽연합) 대표부에서 평양을 방문하고 대표실을 찾아왔는데, '평양의 경제 상황이 그다지 궁색해 보이지 않는다. 사람들 표정이 좋고 겨울인데 적절한 옷을 입고 있다' 그런 이야기를 했다"며 "대북제재에 대한 국제공조의 핵심은 중국 당국이어서 그 부분에 대해 분명히 강조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새로운 차원의 미사일 도발을 하고 있고, 이 미사일은 미국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정도"라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에 대한 새로운 관점과 불가피성을 또 한번 이야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애초에 배치할 때 충분한 설명 없이 배치한 것에 대한 문제 제기도 있었는데, 하지 않을 것처럼 했다가 갑작스럽게 한 것은 지난 정권의 일"이라며 "그 부분을 제대로 짚어주면서 새로운 국면의 미사일 도발에 대해선 국제 사회의 공조가 필요하다고 설명을 잘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한중관계에 대해선 "한중관계 복원이 이제 시작단계인데, 조금 더 적극적으로 한중관계가 조속히 복원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겠다"고 언급했다.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한 추 대표는 마중 나온 라오후이화 공산당 대외연락부 한반도 담당 부국장과 담소를 나눈 뒤 기자들에게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관련해 "중국도 이번 도발을 매우 엄중하게 볼 것으로 생각하며 한국과 공조를 되새기는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방문은 한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두 정상이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성과를 도출하도록 당이 뒷받침할 수 있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추 대표는 시진핑(習近平) 특사로 파견됐던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의 방북 결과에 대한 중국 측 설명을 들을지에 대해선 "중국도 외교적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믿어지며 중국의 의사는 분명히 전달됐다고 믿고 싶다"면서 "북한의 도발이 지속하는 상황에서 동북아 안보 협력을 같이 해나가면서 북의 위협 요인을 공동으로 막는 공감대를 확산해 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방문 기간 북한 측과 만날 계획에 대해선 "중국 측이 여러 나라와 쌍방간 대회 기회를 주기 때문에 굳이 목적을 갖고 만나지 않고 말문을 터보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평창올림픽이 평화 올림픽인 만큼 북한의 참여가 북한 이미지 개선에 도움이 되므로 좋은 기회가 있다면 얼마든지 해야 하며 그런 기회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