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이웨이' 이은하 "희귀병에 사채빚 50억…남은 건 노래 뿐"

입력 2017-11-30 13:39:49 | 수정 2017-11-30 13:39:4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TV조선 '마이웨이'에는 벼랑 끝에서 다시 희망을 노래하는 가수 이은하의 파란만장한 인생 이야기가 공개된다.

'밤차', '아리송해', '님 마중', '미소를 띄우며 나를 보낸 그 모습처럼' 등 많은 히트곡의 주인공인 이은하는 1970~1980년대 디스코의 여왕으로 불렸다. 9년 연속 '10대 가수상'은 물론 가수왕도 3번이나 차지 했던 톱스타 가수였다.

이은하는 13살이 되던 무렵, 아버지는 자신의 꿈이었던 가수의 길을 걷게 했다. 아버지의 혹독한 트레이닝 속에 그는 나이까지 속이며 데뷔했고, 대중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아버지의 사업실패와 빚 때문에 그는 한 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져 한때는 사채 빚이 50억까지 늘어났다. 결국 파산신청을 하고 면책 받기까지 너무도 힘겨웠던 삶을 덤덤하게 털어놓았다.

이은하는 '가족'이라는 이름으로 아버지를 용서했다며 "미움, 원망, 사랑… 모든 것이 주마등같이 스쳐 지나간다. 어떻게 시간이 지났는지 어머니 아버지가 저렇게 눈가에 주름이지고, 눈 뜨기도 힘들어 하시는 모습 보니까 그냥 서글프다"라며 소회를 밝혔다.

이어 그는 "모든 것을 잃고 나서야 비로소 마음의 여유를 찾았다. 남은 희망은 오직 노래 뿐이다"며 "어느 순간 제 동생이 '뭘 하고 싶은데?'라고 물어보는데, 그동안 해본 것이 노래밖에 없더라. 저는 그냥 노래하는 게 전부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얼마 전 그는 작은 콘서트를 열었다. '미소를 띄우며 나를 보낸 그 모습처럼'부터 '봄비'까지 주옥 같은 그의 노래들로 공연장을 채우자 오랜 세월 함께한 팬들은 금세 감성에 물드는 모습을 보였다.

재기를 꿈꾸는 영원한 가수 이은하의 인생 이야기는 30일 목요일 밤 10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