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저글러스' 이원근 "갑질 연기 재밌어…평소엔 당하는 편"

입력 2017-11-30 14:52:42 | 수정 2017-11-30 17:04:04
글자축소 글자확대
'저글러스 비서들' 이원근/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저글러스 비서들' 이원근/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이원근이 직장생활 먹이사슬 피라미드의 절대 갑으로 분한다.

30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KBS 2TV 새 월화 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샛별'로 거듭난 배우 이원근은 그룹 회장의 골칫덩이 조카이자 사업부 이사 황보 율 역을 연기한다.

이번 작품에서 '갑질'을 연기하게 된 그는 "친구들을 만나도 대세에 따르는 편이다. 이렇게 내 의지대로 해야하는 상황의 연기를 해보니 알게 모르게 재밌더라"라고 말했다. 또 "이렇게 살면 편하긴 하겠구나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살면서 친구들이 저에게 갑질을 했다. 취업준비생들이 많은데 술 사달라, 옷 사달라 한다. 끌려다니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저글러스:비서들'은 양손과 양발로 수십가지 일을 하면서 보스의 가려운 부분을 긁어줄 줄 아는 신이 내린 처세술의 비서 좌윤이(백진희)와 철벽형 보스 남치원(최다니엘)이 만나 펼쳐지는 관계역전 로맨스다. '마녀의 법정' 후속으로 오는 12월 4일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