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저글러스:비서들' PD "최다니엘, 사회에 적응하는 중"

입력 2017-11-30 14:31:54 | 수정 2017-11-30 14:54: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저글러스 비서들' 최다니엘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저글러스 비서들' 최다니엘 /사진=변성현 기자


'저글러스 : 비서들'의 김정현 PD가 관전포인트를 밝혔다.

30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KBS 2TV 새 월화 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정현 PD는 이 드라마에 대해 "비서들의 이야기다. 작품 하기 전까지 비서라는 직업에 대해 무지했다. 드라마에 보여줄 정도로 많은 일을 하는지 몰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비서들의 이야기를 관심있게 봐주셨으면 좋겠고. 또래의 직장인들이 많이 힘든데 '저글러스'들이 하는 통쾌한 이야기를 보면서 대리만족 하시면서 힘을 얻으셨으면 한다. 로맨틱 코미디인만큼 코믹하고 재미있는 부분도 기대해주시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또 "드라마 자체가 템포감 있고 코믹한 요소가 많다. 바쁜 직장인들의 일상을 그리고 있어서 그렇다"라고 말했다.

김 PD는 주연 배우인 최다니엘에 대해 "최다니엘은 사회에 적응하고 있는 중이다. 아직 덜 적응했다"라면서 "워낙 아이디어도 많고 자신의 신이 아닌데도 옆에서 지켜보면서 얘기해줘서 많이 도움이 된다"라고 말했다.

'저글러스:비서들'은 양손과 양발로 수십가지 일을 하면서 보스의 가려운 부분을 긁어줄 줄 아는 신이 내린 처세술의 비서 좌윤이(백진희)와 철벽형 보스 남치원(최다니엘)이 만나 펼쳐지는 관계역전 로맨스다. '마녀의 법정' 후속으로 오는 12월 4일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