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과잉진단 논란' 갑상선수술 5년새 34% ↓…작년 2만9000건

입력 2017-11-30 14:37:24 | 수정 2017-11-30 14:37:24
글자축소 글자확대
과잉진단 논란에 휩싸인 이후 갑상선 수술을 받는 환자 수가 급격히 줄었다. 갑상선 수술 건수는 최근 5년간(2011∼2016년) 연평균 8% 감소했으며, 5년 전인 2011년과 단순 비교하면 34% 떨어졌다.

30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의 '2016년 주요수술 통계연보'에 따르면 상위 15위 안에 있는 다빈도 수술 중 5년간 연평균 감소율이 가장 큰 수술은 갑상선 수술이었다.

이 기간 갑상선 수술의 연평균 감소율은 8.0%로, 바로 다음인 치핵 수술(-2.7%), 자궁 절제술(-2.1%)을 크게 웃돌았다.

갑상선 수술은 2011년 4만4234건, 2012년 5만1513건, 2013년 4만8948건 등으로 연간 4만∼5만건에 달했었다. 그러다 2014년 3월부터 의료계 일부에서 과다진단 문제를 제기해 논쟁이 벌어진 뒤 2014년 3만7162건으로 꺾였고 2015년에는 2만8214건으로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후 2016년 2만9201건으로 소폭 늘었으나 2011년과 비교하면 크게 줄었다.

4~5년전만해도 우리나라의 갑상선 환자 증가세는 세계에서 유례없을 정도로 뚜렷해 논란을 빚은바 있다. 한국의 환자수는 2011년 기준 약 4만명으로 인구 10만명당 81명꼴이었는데, 이는 세계 평균의 10배 이상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한국은 과잉진단으로 세계에서 갑상선암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국가로 지목받기도 했다.

일부 의료전문가들로부터 '갑상선암 과다진단 저지를 위한 의사연대'를 꾸려 건강검진에서 갑상선 초음파 검사를 중단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오기도 했다.

한편 지난해 33개 주요수술 건수는 179만건, 주요수술 환자(동일 질환에 따른 중복수술 환자는 1명으로 계산)는 153만명이었다.

수술 건수는 5년간 연평균 1.6% 증가했고, 수술 환자 수 역시 연평균 1.2%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사람이 가장 많이 받은 수술은 백내장, 치핵(치질), 제왕절개 수술이었다.

지난해 백내장 수술 환자는 36만1000명으로 건강보험공단이 별도 통계를 관리하는 33가지 주요수술 가운데 환자 수 1위였다.

다음으로는 치핵 수술(18만9000명), 제왕절개 수술(16만9000명), 일반 척추 수술(16만1000명), 충수 절제술(8만9000명) 순이었다.

다빈도 수술 중 5년간 연평균 증가율이 높은 수술로는 내시경 및 경피적 담도 수술(7.8%), 슬관절 치환술(6.4%), 담낭절제술(6.0%) 등이 있었다.

반대로 5년간 연평균 감소율이 높은 수술로는 갑상선 수술(8.0%), 치핵 수술(2.7%), 자궁 절제술(2.1%) 등이었다.

비급여를 제외한 진료비용은 4조9000억원으로 연평균 5.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