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 대통령 "대기업 갑질·불공정거래로부터 중소벤처 지켜낼 것"

입력 2017-11-30 15:03:16 | 수정 2017-11-30 15:03:1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사람중심 경제'의 양 날개인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모두 중소기업의 활성화를 통해서만 이뤄낼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부 출범식에서 축사를 통해 "중소기업은 제조업 생산액의 절반을 만들어 내는 대한민국 경제의 뼈대이자 전체 사업체 수의 99%, 고용의 88%를 차지하는 일자리의 원천"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재벌 대기업 중심의 경제는 우리의 미래를 보장하지 못한다"면서 "일자리 없는 성장, 가계소득이 늘지 않는 성장, 분배 없는 성장 구조를 바꾸지 않으면 성장 자체가 어렵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정부는 '사람중심 경제'로 경제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그 중심에 중소기업을 세우고자 한다"면서 "정부는 중소기업을 우리 경제의 중심에 두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중소벤처기업부의 출범은 경제정책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역사적인 일"이라면서 "수출 대기업이라는 하나의 심장으로 뛰었던 대한민국 경제에 또 하나의 심장을 더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대기업의 갑질과 불공정거래로부터 중소기업을 지켜낼 것"이라며 "중소벤처기업부가 중소기업인의 버팀목이 되고 언덕이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이 일자리 중심 소득주도 성장, 혁신성장의 주역"이라며 "중소벤처기업부는 새 정부의 유일한 신생부처인 만큼 스스로가 문재인 정부의 핵심부처라는 자부심을 갖고 일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벤처기업처럼 창의와 혁신, 도전정신을 갖고 업무의 한계, 기존의 관행, 부처의 벽을 과감하게 뛰어넘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기술탈취, 납품단가 후려치기, 부당 내부거래 등 일부 대기업의 불공정 행위를 근절해야 한다"면서 "중소기업이 겪는 불공정, 불합리, 불균형의 '3불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공정경제의 초석을 튼튼히 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전체 중소기업 354만 개 중 수출에 참여하는 기업이 3%에 불과하다는 점을 지적하고 "중소기업인 여러분이 국내 시장을 넘어 세계로 뻗어 가는 더 큰 꿈을 가져주실 것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중소기업 맞춤형 수출지원 시스템을 구축하고 수출시장의 정보 제공에서 바이어 발굴, 계약, 납품의 전 과정을 지원하겠다"고 말하고 "여러분이 남으로 북으로 마음껏 뻗어 나갈 수 있게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저는 골목상인의 아들로 자라나 여러분의 어려움을 누구보다 잘 안다"면서 "중소기업을 보호하고 육성하겠다는 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대기업과 중소, 벤처기업이 상생·협력하는 구조를 만들겠다"며 "중소기업의 성장을 통해 국민경제를 균형 있게 발전시키고 경제성장의 혜택이 골목상권으로, 전통시장으로, 가계로 퍼져나가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