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외교부 "대북 압박증대 다양한 조치 검토 가능"

입력 2017-11-30 15:35:16 | 수정 2017-11-30 15:35:16
글자축소 글자확대
외교부는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한 대북 독자제재 추진 여부와 관련,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압박을 증대시킬 수 있는 다양한 조치가 검토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30일 정례 브리핑에서 대북 독자제재 추진 여부를 질문받자 "어제 NSC(국가안보회의) 회의에서 대통령께서 국제사회와 힘을 모아 단호하고 실효적인 대응조치를 지속 마련해 나가겠다고 언급했다"며 이같이 답했다.

노 대변인은 이어 유엔 안보리 차원의 대북 추가제재 추진 여부에 대해 "정부는 미국 등 안보리 이사국들과 안보리 차원의 대응 방안을 긴밀히 협의해 오고 있다"며 "현 단계에서 안보리 차원에서 어떤 조치를 취할지는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보리의 추가 대북 제재 결의 추진을 지지하는지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는 북핵불용의 원칙 아래 강력한 제재·압박을 통해 북한의 추가적인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를 차단하고 북한의 태도 변화를 유도해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외교적 노력을 계속해 나간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노 대변인은 미국 정부가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 이후 대북 원유공급 중단, 해상 수송 차단 등을 거론한 데 대해 "미국은 그간 최대한의 압박을 통해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지하고 북한을 비핵화 대화로 이끌어낸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으며 이번 도발에 대해서도 강력한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며 "다만, 미측의 구체적인 조치가 발표되지 않은 상황에서 우리가 그 부분에 대해 언급하기보다는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노 대변인은 정부가 북한의 이번 미사일을 장거리탄도미사일로 1차 판단한데 대해 "어제 한미 외교장관 통화 시 양측은 이번 북한의 탄도미사일에 대한 추가 분석을 공유하기로 한 바 있고, 현재 북한 탄도미사일의 상세 상황에 대해서 한국과 미국에서 정밀분석이 진행 중인 바, 정부는 이 미사일의 종류를 단정 짓지 않기로 한 차원에서 장거리탄도미사일이라는 용어를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노 대변인은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인도적지원 시기에 대해 "현재 해당 국제기구들과 지원 절차와 방법에 대해 실무적으로 논의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지원 시기는 이후에 상황을 종합적으로 봐 가면서 결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