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아인, 경조증 의심 의사 김현철·언론에 경종 울린 일갈

입력 2017-11-30 16:50:02 | 수정 2017-11-30 16:50: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아인기사 이미지 보기

유아인


배우 유아인이 자신을 '경조증'이라 의심한 의사에게 촌철살인의 말을 던졌다.

30일 유아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신차리세요. 이 헛똑똑이 양반님들아. 의사님들아"라고 시작되는 글을 썼다.

그는 "집단이 사상검열을 통해 개인과 반대 세력을 숙청하고, 심도깊은 접근으로 인간의 정신세계에 접근해야 할 정신과 의사들이 부정한 목적으로 인간 정신을 마구잡이로 검열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반대세력을 강제수용하고 탄압하며 인권을 유린한 오만과 광기의 폐단이 근현대사에서 어떠한 폭력으로 펼쳐졌다. 오늘날 우리는 그러한 일들을 어떻게 평가하는지 잘 살펴보시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유아인은 이를 보도한 언론을 향해 "저러한 천박한 일들을 검증 없이 퍼 나르며 대중을 기만하고 눈을 가리지 마시기를 바란다. ‘떡밥’이 아무리 없어도 노골적으로 부정한 자들의 장단에 발맞추며 조회 수 올리는 일 삼가 주시기를 바란다"고 지적했다.

또 "'정상’과 ‘비정상’, ‘상식’과 ‘몰상식’을 분별할 언론이 아직은 시력과 판단력을 상실하지 않았다고 믿는다. 사리사욕이 아닌 대중을 위해 작동하는 참된 언론의 모습을 기대한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최근 김현철 정신과 전문의는 "유아인의 글을 보니 직업적 촉이 와서 진지하게 드리는 질문"이라며 "최근 트윗 횟수나 분량이 현저히 늘었나. 가령 예전부터 출생지나 가족의 실명, 어릴 적 기억을 트윗에서 거론했는지"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유아인 소속사 혹은 가족들에게 연락을 바란다고 썼으나 연락이 없자 유아인이 급성 경조증이 의심된다며 재차 글을 올렸다.

김현철 의사는 "배우 유아인의 경우 이론상 내년 2월이 가장 위험할 것"이라며 "불길하다"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