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수진, A셀 특혜 논란…"아기들 젖 빠는 힘도 없는데 엄청 울며 독점"

입력 2017-11-30 16:31:22 | 수정 2017-11-30 16:31:22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수진, A셀 특혜 논란
박수진, A셀 특혜 논란기사 이미지 보기

박수진, A셀 특혜 논란


배용준 아내 박수진이 첫째 출산 당시 병원의 특혜를 받았다는 논란이 다시 불거지고 있다.

최근 한 네티즌은 "삼성병원 니큐(신생아 중환자실)에는 A셀부터 C셀까지 1치료실, D셀부터 F셀까지 2치료실이 있다. A셀로 갈수록 위독하고, F셀로 갈수록 퇴원에 가까워진 아기들이 치료받는다"고 말했다.

중환자실 중 가장 격상된 단계인 A셀은 제일 위독한 아기들이 사용하는 곳이다.

글쓴이는 "(박수진) 아기 상태가 좋은데 계속 제1 치료실에 있다가 퇴원했다고 들었다. 삼성 니큐에서 제1치료실에서 바로 퇴원한 아기는 박수진 씨 아기 밖에 없을 것"이라며 "너무 위독해 울지도 못하는 아기들이 있는 A셀에서 박수진 아기만 엄청 울던데 다 피해였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삼성병원을 이용했다는 한 산모는 "직접 모유수유 연습을 했다는 삼성병원은 못하는 게 원칙이다. A셀 공간이 남으니 한 듯하다"며 "일찍 세상에 나와 젖 빠는 힘도 없는 아기들이 있는 곳에서 모유수유 연습 자체가 말이 안 되고 그랬다면 엄청난 차별"이라고 말했다.

박수진은 최근 인큐베이터 논란에 대해 손편지글을 통해 사과의 말을 전했다. 하지만 또다시 논란이 불거지면서 박수진과 병원 측이 추가로 입장을 발표할 지 주목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