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터넷서 산 비아그라·시알리스, 모두 가짜라고?

입력 2017-11-30 16:47:35 | 수정 2017-11-30 16:47: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식약처, 온라인 불법판매 성기능개선 표방제품 20건 수거 검사
"함량과 성분, 표시 사항과 모두 달라"
온라인 불법유통 성기능개선 표방제품 모두 가짜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온라인 불법유통 성기능개선 표방제품 모두 가짜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인터넷에서 불법 판매되는 성기능개선제 표방제품 비아그라, 시알리스 등이 모두 가짜인 것으로 판명됐다.

30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온라인에서 판매되고 있는 성기능개선 표방제품 20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함량과 성분이 표시 사항과 모두 달랐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발기부전 및 조루 치료를 표방하는 제품 15건과 각성·흥분 효과가 있다고 표방하는 제품 3건, 스테로이드 제품 1건, 낙태 표방제품 1건 등을 조사했다.

이들 제품에는 표시사항보다 최대 188% 많은 성분이 검출되거나 아예 유효성분이 들어있지 않은 경우도 있었다.

식약처는 "인터넷에서 불법 판매되는 의약품은 제조, 유통 경로를 알 수 없고 낱알 상태로 유통되면서 이물질과 유해성분이 들어갈 우려가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인터넷 의약품 불법판매 신고는 식약처 홈페이지 '신고센터'나 종합상담센터로 하면 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