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특혜 논란' 박수진 측 "니큐(NICU) 입원, 의료진 조치 따랐을 뿐"

입력 2017-11-30 18:01:56 | 수정 2017-11-30 18:01:56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수진 특혜 논란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박수진 특혜 논란 / 한경DB


배우 배용준, 박수진 부부가 첫 아이 출산하며 서울삼성병원의 특혜를 받았다는 논란이 다시 불거지자 소속사 측이 공식 입장을 전했다.

30일 키이스트 측은 "당시 박수진이 조산해 의료진의 조치에 따라 니큐(신생아중환자실)에 입원했다"며 "입실 이후의 상황은 의료진의 판단에 의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 네티즌은 "삼성병원 니큐(신생아 중환자실)에는 A셀부터 C셀까지 1치료실, D셀부터 F셀까지 2치료실이 있다. A셀로 갈수록 위독하고, F셀로 갈수록 퇴원에 가까워진 아기들이 치료받는다"고 말했다.

중환자실 중 가장 격상된 단계인 A셀은 제일 위독한 아기들이 사용하는 곳이다.

이 네티즌은 "(박수진) 아기 상태가 좋은데 계속 제1 치료실에 있다가 퇴원했다고 들었다. 삼성 니큐에서 제1치료실에서 바로 퇴원한 아기는 박수진 씨 아기 밖에 없을 것"이라며 "너무 위독해 울지도 못하는 아기들이 있는 A셀에서 박수진 아기만 엄청 울던데 다 피해였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당시 삼성병원을 이용했다는 한 산모는 "직접 모유수유 연습을 했다는 삼성병원은 못하는 게 원칙이다. A셀 공간이 남으니 한 듯하다"며 "일찍 세상에 나와 젖 빠는 힘도 없는 아기들이 있는 곳에서 모유수유 연습 자체가 말이 안 되고 그랬다면 엄청난 차별"이라고 말했다.

최근 박수진은 '인큐베이터 논란'에 대해선 손편지글을 통해 사과의 말을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