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 "득녀 후 제 2의 인생…세상에 도움되는 아이로 키울 것"

입력 2017-12-01 15:14:19 | 수정 2017-12-01 15:14:1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가수 비가 득녀 소감을 전했다.

비는 1일 오후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 스카이킹덤에서 미니앨범 '마이라이프 애(愛)' 발매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비는 "처음으로 득녀에 대한 소감을 말한다. 요즘 가족 이야기를 하는 것에 대해 고민이 많다"며 "정말 나보다 소중한 존재가 있다는 것에 대해 인생 2막이 시작 된 느낌이다. 정말 감사하고 이루 말할 수 없는 기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모두 팬 여러분들 덕분이다. 감사하다. 세상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아이로 키우고 싶다"며 "이날 이후로는 가족에 대한 이야기는 잘 하지 않으려고 한다. 가족에게 좋지 않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마이라이프 애(愛)'는 비가 살아온 인생과 앞으로 삶 깊숙이 자리 잡은 음악에 대한 사안을 표현했다. 비의 인생을 함꼐 해온 음악과 팬들에 대한 고마움, 사랑하는 마음을 담은 스페셜 패키지 앨범이다.

타이틀곡 '깡'은 프로듀싱 팀 매직맨션의 곡으로 일렉트로닉 트랩 비트의 곡으로써 수십가지의 현란한 사운드 믹스와 R&B 멜로디 라인에 파워풀하고 개성있는 비트 사운드와 반대로 강하지만 부드러운 비 특유의 매력적인 보이스가 잘 어우러진 곡이다.

김현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