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경제지리학회 2017년 추계학술대회 성황리에 마쳐

입력 2017-12-01 15:04:50 | 수정 2017-12-01 15:04:5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한국경제지리학회(회장 조영국 협성대 교수)는 2017년 11월 25일 건국대학교 생명과학관에서 추계학술대회를 개최하였다. (사)한국경제지리학회, SSK글로컬문화와 공감사회연구단, 건국대학교 지리학과, 한국연구재단 지원 북ㆍ중 접경지역 연구팀이 공동주최한 이번 행사는 두 개의 특별 세션과 한 개의 일반 세션으로 구성되어 총 10건의 연구발표가 성황리에 진행되었다.

첫 번째 특별 세션은 SSK글로컬문화와 공감사회연구단과 건국대학교 지리학과가 공동으로 ‘지역발전을 위한 예술 문화콘텐츠의 공간적 함의’라는 주제로 심도 있는 연구 발표와 토론을 진행하였다. 두 번째 특별 세션은 ‘북ㆍ중 접경지역의 예외적 공간 형성’이라는 주제로 진행되었다. 이 세션은 한국연구재단 지원 북ㆍ중 접경지역 연구팀이 주관하는 세션으로 최근 강력해진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로 인해 전 지구적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북ㆍ중 접경지역에 대해 학술적 논의와 토론이 이루어졌다. 특히 이 세션은 중국학자가 참여하여 북ㆍ중 접경지역에 대한 국내의 이해 수준을 한층 더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일반 세션에서는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새로운 산업단지 공급유형’ 등 다양한 주제의 연구 발표와 종합토론이 성황리에 진행되었다.

조영국 회장(협성대학교 교수)은 “이번 학술 행사는 최근 한국경제지리학 연구들의 이론적 깊이 및 주제와 연구지역의 확장 양상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되었으며, 이를 통해 경제지리학이 현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유효한 답을 제시할 수 있는 학문분야임을 입증하는 계기였다‘고 자평하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