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국 백악관 "틸러슨 남아있을 것…이 시기에 인사발표 없다"

입력 2017-12-01 08:14:24 | 수정 2017-12-01 08:14:24
글자축소 글자확대
백악관이 30일(현지시간) 렉스 틸러슨 미 국무부 장관을 수주 내 교체할 것이라는 보도에 대해 "이 시기에 인사 발표는 없다"고 밝혔다.

AFP 등 외신은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의 말을 인용해 틸러슨 장관이 국무부에 남아있을 것이라고 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대통령이 '렉스는 여기 있다'고 말했듯이 이 시기에 인사 발표는 없다. 틸러슨 장관은 계속 국무부를 이끌 것이며 전 내각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성공적인 트럼프 행정부 첫 해를 마무리하는 데 진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바레인 왕세자를 접견하는 도중 틸러슨 장관 경질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그는 여기 있다. 렉스는 여기 있다"라고만 짤막하게 답했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백악관이 수주 내 틸러슨 장관을 마이크 폼페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으로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