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주열 "가계, 차입·저축·투자시 달라진 환경에 적응해야"

입력 2017-12-01 10:28:22 | 수정 2017-12-01 10:28:22
글자축소 글자확대
< 올해 마지막 금통위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30일 서울 태평로 한은 본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회의 시작을 알리는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한은은 이날 기준금리를 연 1.25%에서 연 1.50%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 올해 마지막 금통위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30일 서울 태평로 한은 본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회의 시작을 알리는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한은은 이날 기준금리를 연 1.25%에서 연 1.50%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일 "가계는 차입이나 저축 또는 투자 등에 관한 의사 결정에 있어 이전과는 달라진 환경에 적응해나가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시중 은행장들과 금융협의회를 열고 전날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 배경을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한은은 전날 기준금리를 1.25%에서 1.50%로 0.25%포인트 올렸다. 6년5개월 만의 인상 결정이었다.

이 총재는 "우리 경제는 3% 정도 잠재성장률 수준의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며 "물가상승률도 도시가스 요금 인하, 대규모 할인행사 등 일회성 요인 때문에 1%대 중반 수준을 보이지만 경기 회복에 따라 목표 수준인 2%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 같은 여건에서 기준금리를 종전 수준으로 그대로 유지할 경우 가계부채 누증과 같은 금융 불균형이 확대될 수 있다"며 "이 시점에서 통화정책 완화의 정도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기준금리는 인상됐지만, 전반적인 금융 상황은 완화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총재는 "그동안 기준금리 인상 기대가 가격 변수에 어느 정도 선반영된 결과 어제 채권시장은 차분한 모습을 보였다"며 "원·달러 환율이 오히려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는 한은이 기준금리 인상 신호를 보낸 뒤 시장이 적응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정상화가 꾸준히 진행되고 있고, 일부 주요국에서도 경기 회복에 맞춰 통화정책 방향의 전환이 예상되고 있다"며 "오랜 기간 지속돼 온 완화 기조를 축소하는 것이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에서의 흐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같은 여건 변화를 예상해 한국은행은 국내 경기 회복세가 견실해질 경우 통화정책 완화 정도의 조정이 필요할 것임을 시사해 왔다"며 "그동안 저금리에 익숙해진 경제주체들의 행태에 어느 정도 변화가 있어야 함을 미리 알리기 위해서였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