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11월 수출 9.6% 증가로 13개월 연속↑…중국 수출 '사상 최대'

입력 2017-12-01 10:04:24 | 수정 2017-12-01 10:07: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우리나라 수출이 13개월 연속 증가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는 11월 수출이 496억7000만달러로 잠정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같은 달보다 9.6% 증가한 수준이다. 역대 11월 수출 중 최고 실적이다.

하지만 지난 10월에 이어 11월에도 두자릿수 증가율을 달성엔 실패했다. 우리나라 수출은 지난 1월부터 9월까지 9개월 연속 두 자릿수를 달성했다.

11월 수입은 418억3000만달러로 전년 대비 12.3% 증가했다.

무역수지는 78억4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70개월 연속 흑자다.

11월에는 13대 주력품목 중 9개 품목의 수출이 증가했다. 특히 반도체 일반기계 석유화학 석유제품 컴퓨터 등 5개 품목은 두 자릿수 증가를 기록했다.

일반 기계 수출은 46억5000만달러로 월 사상 최대를 기록했고, 반도체(95억7000만달러)는 역대 2위에 올랐다. 누적 수출 기준으로는 반도체(883억달러)와 일반기계(441억달러) 모두 역대 1위를 달성했다.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의 월 수출이 5억4000만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하는 등 고부가품목 수출 호조세가 지속됐다. 산업부는 주력품목 내 제품 다변화가 진전됐다고 평가했다.

지역별로는 대(對) 중국 수출이 전년보다 20.5% 증가한 140억2000만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대 아세안 수출도 82억8000만달러로 13.4% 증가, 13개월 연속 두자릿수를 기록했다.

올해 1~3분기 수출의 부가가치 유발 효과를 분석한 결과,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에 71%를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에 따라 같은 기간 평균 329만개의 일감이 창출된 것으로 분석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