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부 "포항 액상화, 우려할 수준 아니다"

입력 2017-12-01 10:46:00 | 수정 2017-12-01 10:46: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포항 지진으로 발생한 액상화에 대해 정부가 우려할 수준은 아니라고 발표했다.

행정안전부는 1일 오전 서울정부청사에서 '포항 지진 액상화 관련 중간조사 결과 브리핑'을 진행했다.

포항 10곳을 시추조사해 5곳을 분석한 결과 망천리 논 1곳에서 액상화 지수가 '높음'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5일 포항 지진 이후 액상화로 추정되는 현상이 17건 신고됐다. 행안부 국립재난안전연구원과 기상청은 19일부터 이를 규명하기 위한 조사·분석을 공동으로 진행 중이다.

조사단은 ▲진앙에서 10㎞ 이내 ▲액상화 우려 지역(하상·해안퇴적지형) ▲액상화 신고지역 ▲기존 시추조사 자료가 없는 지역 ▲당초 기상청의 연구사업 지역 등을 기준으로 10곳을 골라 시추 조사를 벌였다.

그 결과 10곳 가운데 홍해흡 망천리 2곳, 남구 송도동 2곳, 홍해흡 매산리 1곳 등 5곳이 '액상화 발생 가능 지반'으로 나타났다.

조사단이 이들 5곳을 대상으로 다시 분석한 결과, 4곳은 액상화 지수가 '낮음'으로 판정됐다. 망천리 논 1곳은 액상화 지수가 6.5로 '높음' 수준으로 나타났다.

액상화 지수 '높음'은 구조물 설치 시 액상화 대책이 필요하다는 의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