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북한 함경북도 길주서 규모 2.5 지진…"6차 핵실험으로 유발된 지진"

입력 2017-12-02 11:20:24 | 수정 2017-12-02 12:21:21
글자축소 글자확대
6차 핵실험 이후 지반 영향받아 생긴 여진
사진=기상청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기상청

2일 오전 7시45분께 북한 함경북도 길주 북북서쪽 43㎞ 지역에서 규모 2.5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41.31도, 동경 129.11도다. 북한이 지난 9월 3일 실시한 6차 핵실험 장소에서 북동쪽으로 약 2.7km 떨어진 지점이다.

기상청은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공동 분석한 결과 이번 지진은 6차 북한 핵실험으로 유발된 지진이며, 자연지진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핵실험으로 인해 생긴 규모 6.0의 인공지진이 발생한 이후 나타나는 여진이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길주는 지진이 잘 발생하지 않는 단단한 암석지대지만 6차 핵실험 이후 지반이 영향을 받으면서 인근 지역에서 지진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