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 의장, 예산안 직권상정 보류할까…일단 여야 협상 주시할듯

입력 2017-12-02 13:24:35 | 수정 2017-12-02 13:24: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직권상정 후 떠안을 정치적 부담에 직권상정 보류할 듯
기사 이미지 보기
정세균 국회의장이 2일 오후 2시로 예정된 국회 본회의에서 정부의 예산안 원안을 직권상정할 가능성이 거의 없어졌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예산안을 직권상정한 후 떠안을 정치적 부담과 문재인 정부 첫 예산안 부결이라는 사태를 맞을 수도 있다는 우려에 따른 분석이다. 일각에서는 정 의장이 정부 원안을 직권상정하는 강수를 둘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놓기도 했다.

예산안은 우선 법정시한 당일인 이날 오후 12시 본회의에 자동 부의됐다. 정 의장은 앞서 지난달 30일 오후 5시 여야 원내대표 긴급 회동을 주재해 자동 부의 시점을 1일 자정에서 이날 정오로 36시간 연장했다.

전날 밤늦게까지 마라톤협상을 벌여 입장차를 좁혀놓은 여야 3당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부터 다시 '2+2+2 회동'을 가동해 세부적으로 이견을 조율하고 있다.

여야가 세부적 이견들을 조율하고 있기 때문에, 정 의장은 일단 협상 추이를 지켜볼 것으로 전망된다. 전날 오후 10시20분께 정 의장은 여야 협상장을 방문해 "어떤 일이 있어도 법정시한을 지키자"며 대승적인 합의를 호소하기도 했다.

정 의장은 지난해 12월2일 여야 협상이 마무리된 후 수정 예산 정리 등 전산작업 등에 소요되는 시간을 고려해 본회의를 오후 10시30분에야 개의한 바 있다.

정 의장은 당시 본회의 차수를 변경, 3일 새벽 3시50분께 여야가 합의한 예산안을 상정해 처리함으로써 국회 선진화법 도입 후 정착된 법정시한 내 예산 처리 전통을 이어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