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생민의 영수증' 김생민 "탄산수 제조기, 중독될 거 같아"

입력 2017-12-03 11:48:16 | 수정 2017-12-03 11:48:16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생민의 영수증' 캡처 영상기사 이미지 보기

'김생민의 영수증' 캡처 영상


'김생민의 영수증'은 MC 김숙의 소비 패턴을 분석하기 위해 출장을 떠났다.

3일 방송된 KBS2 '김생민의 영수증'에서 김숙은 "우리 집에는 정수기가 없다. 대신 탄산수 제조기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생민은 "스튜핏"을 외치며 탄산수 제조기에 스티커를 붙였다. 하지만 김숙이 건넨 탄산수를 맛 본후 눈빛이 흔들렸다. 또 김숙이 탄산수에 타먹을 레몬청 등을 가져오자 잔을 내밀기도 했다.

이어 김생민은 "그만 먹겠다. 중독될 것 같다"며 탄산수 제조기에 붙인 '스튜핏' 스티커를 슬쩍 떼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