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영흥도 낚싯배 전복 사고 긴급대응…선장도 실종 상태

입력 2017-12-03 12:56:37 | 수정 2017-12-03 12:56:37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 대통령, 오전 7시 1분 1차 보고받아…사고 신고접수 52분 만
어선 출항신고·구명조끼 착용·승선 정원 등 주요 규정 준수한 것으로 알려져

영흥도 낚싯배 전복 사고 보고받는 문재인 대통령_청와대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영흥도 낚싯배 전복 사고 보고받는 문재인 대통령_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일요일인 3일 새벽 발생한 인천 영흥도 앞바다 낚싯배 전복 사고와 관련해 긴박하게 대응했다.

이날 오전 6시 9분 인천해경에 사고 신고가 접수된 지 52분 만에 문 대통령은 1차 보고를 받았다.

첫 보고를 받은 문 대통령은 "해경 현장 지휘관의 지휘 하에 해경, 해군, 현장에 도착한 어선이 합심해 구조작전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오전 9시 25분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 도착했고, 임종석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으로부터 추가 보고를 받은 뒤 대책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현장 구조작전과 관련해 국민이 한치의 의구심이 들지 않도록 필요한 사항에 대해 적극적으로 언론에 공개해 추측성 보도로 혼란이 생기지 않도록 할 것"을 강조했다.

앞서 사고 선박은 이날 오전 6시 출항해 인천시 옹진군 영흥도 영흥대교 인근 해상에서 336t급 급유선과 충돌해 전복됐다.

인천해경에 따르면 사고 선박은 정식으로 낚시 어선 신고를 했으며, 출항시간과 낚시 시간도 위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승선 정원인 22명을 지켰으며, 전원 구명조끼를 착용하는 등 현재까지 확인된 법 위반 사항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사고 해역에 함정 14척과 헬기 4대 등을 급파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현재 승선원 22명(승객 20명·선원 2명) 중 20명을 구조했다.

낮 12시 기준 구조자 가운데 사망자는 8명, 생존자는 7명이며, 5명은 의식불명이다.

나머지 2명은 현재 실종 상태며 경력 30년의 베테랑 선장 또한 실종자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의식불명 5명은 인하대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