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방인' 뉴욕댁 서민정 "웃는 버릇 때문에 상처"…무슨 일?

입력 2017-12-03 13:14:40 | 수정 2017-12-03 13:14:40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민정 / jtbc '이방인'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서민정 / jtbc '이방인' 캡처


배우 서민정이 미국서 웃는 버릇 때문에 생겼던 오해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2일 방송된 JTBC 예능 '이방인'에서는 결혼 후 뉴욕으로 떠난 서민정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서민정은 식사 준비를 하기 위해 마트에 들렸다. 직원들의 이름을 한 명 한 명 다 기억하며 미소로 인사를 나눴다.

하지만 웃음 뒤에는 감춰진 고충이 있었다. 서민정은 "남편이 미국에선 너무 많이 웃지 말라고 하더라. 이상한 사람으로 보일 수도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3년 전 딸이 잠들기 전에 펑펑 울더라. 들어보니 딸 친구들이 웃기지도 않는데 웃고 있는 나를 보며 이상한 것 같다는 이야기를 나눴다고 했다. 충격을 받아 웃지 않기로 결심을 했었다"고 말했다.

서민정은 "이후 딸을 마중 나가도 웃지 않았는데 딸이 '엄마, 원래 웃는 대로 웃어. 그게 예뻐'라고 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