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내년 쌀 5만t 해외 원조… 원조 수혜국서 공여국으로

입력 2017-12-04 08:54:27 | 수정 2017-12-04 08:54:27
글자축소 글자확대
게티이미지뱅크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한국이 내년부터 개발도상국에 쌀을 지원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일 정부가 제출한 '식량원조협약(FAC) 가입 동의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조속한 시일 내에 FAC 사무국에 가입신청서를 제출하는 등 대외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식량원조협약은 미국, 일본, 유럽연합(EU) 등 14개 국가가 회원국으로 가입해 개도국들을 대상으로 인도적 목적의 식량을 지원하는 국제 협약이다. 회원국들은 연간 총 30억달러(2017년 기준) 규모를 약정하고 이에 따른 식량 원조를 이행하고 있다.

식량원조협약 가입에 따라 우리나라는 내년도에 460억원(약 4000만달러)을 개도국에 지원한다. 정부는 약정 이행 방법으로 내년도에 국산 쌀 약 5만t을 활용해 중동, 아프리카 등에 원조할 예정이다.

5만t 원조 때 1만헥타르(ha)의 농지를 휴경하는 효과가 있다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매년 과잉 생산 및 소비 감소로 20만∼30만t의 쌀이 남아도는 구조적인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정부는 보고있다.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은 "우리나라는 기존에 원조를 받던 나라에서 원조를 주게 된 최초의 국가로 국제 원조 성공사례의 모델이 돼 왔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