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황정민, 셰익스피어 '리차드3세'로 10년 만에 연극 무대 귀환

입력 2017-12-04 09:58:21 | 수정 2017-12-04 09:58:21
글자축소 글자확대
- 국민배우 ‘황정민’ 10년만의 연극 무대 귀환, 12월 8일 주요 캐스트 공개 예고
- 서재형 연출 X 한아름 작가 콤비 최신작, 연극 ‘리차드3세’ 12월12일(목) 1차 티켓오픈

연극 '리차드3세'기사 이미지 보기

연극 '리차드3세'




배우 ‘황정민’이 2008년 ‘웃음의 대학’ 이후 10년 만에 연극무대에 복귀한다.

황정민은 내년 2월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개막을 앞둔 셰익스피어 원작의 연극 <리차드3세>(제작: (주)샘컴퍼니, 프로듀서 : 김미혜)에 주연으로 캐스팅됐다.

‘리차드3세’는 영국 장미전쟁시대의 실존인물을 바탕으로 영국의 대문호 셰익스피어가 쓴 초기 희곡이며, 그가 탄생시킨 수 많은 캐릭터 중 가장 매력적인 악인으로 평가 받고 있다.

그는 볼품없이 못생긴 얼굴과 움츠려든 왼팔, 곱사 등을 가진 신체적 불구자이지만 이 모든 콤플렉스를 뛰어넘는 뛰어난 언변과 권모술수, 유머감각, 탁월한 리더십으로 경쟁구도의 친족들과 가신들을 모두 숙청하고 권력의 중심에 서는 희대의 악인 리차드3세 역으로 열연한다.

배우라면 누구나 탐낼 만한 굴곡진 인생과 사이코틱한 인물성격, 극적인 스토리를 지닌 캐릭터인 만큼 배우 황정민은 10년 만의 연극 무대 복귀작으로 망설임 없이 이 작품을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강렬한 카리스마와 뛰어난 권모술수의 대가로 기록된 ‘리차드3세’의 탐욕적이고 비틀린 욕망을 어떻게 해석할 것인지 많은 이들의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

이 작품에서는 ‘왕세자 실종사건’, ‘메피스토’, ‘메디아’, ‘주홍글씨’, ‘더 코러스 – 오이디푸스’ 등 연극, 뮤지컬, 오페라, 음악극, 창극을 막론하고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서 뛰어난 연출을 선보인 서재형 연출과 최근 제11회 차범석희곡상에 당선된 한아름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아울러 자타공인 국내 대표 무대디자이너 정승호와 제38회 서울연극제 무대예술상을 수상한 김영빈 조명 디자이너가 합류해 처절한 비극의 장을 고스란히 재현할 예정이다. 여기에 이태현 음악감독, 조수현 영상디자이너와 조윤형 소품디자이너, 김유선 분장디자이너, 김미정 의상디자이너가 힘을 보탠다.

또한 티저 영상 촬영 및 프로필 촬영에서 리차드3세의 기형적인 몸을 실사화하기 위해 영화 특수분장 전문 Technical Art Studio - Celll을 섭외하여 기대감을 더하고 있는 가운데, 묵직한 셰익스피어 고전의 무게감을 고스란히 표현해낼 황정민의 미친 연기력과 이를 극대화 시켜줄 최고의 스태프들이 멋진 무대를 선사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인다.

연극 <리차드3세>는 내년 2월 6일부터 3월 4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무대에 오른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