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택배 중독' 서민정 남편…'이방인' 최고의 1분

입력 2017-12-04 14:08:21 | 수정 2017-12-04 14:16:3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뉴욕댁 서민정의 훈남 남편 안상훈의 반전매력이 드러나는 순간이 ‘이방인’ 최고의 1분을 기록했다.

꿈과 사랑을 위해 용기 있게 타향살이를 선택한 추신수, 서민정의 리얼 라이프가 펼쳐진 JTBC 예능 ‘이방인’(연출 황교진)이 첫 방송부터 시청률 4.2%(닐슨 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돌파했다. 특히 2일(토) 방송된 1회에서 분당 최고 시청률 5.9%를 기록하며 심상치 않은 기세를 보인 것.

이날 최고의 1분에 등극한 장면은 바로 뉴욕댁 서민정의 남편 안상훈이 택배 요정으로 변신해 고군분투 하는 순간이었다. 매일 저녁 한아름 들고 들어오는 택배 상자에 집안은 택배 물품으로 가득 찼다.

그럼에도 매일 택배를 주문해야 하는 택배요정 안상훈은 집안 구석구석을 매의 눈으로 스캔, 빈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상황. 택배 요정이 테트리스 게임을 하듯 빈 공간을 물품으로 하나씩 차곡차곡 끼워 넣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서민정은 남편의 택배 사랑이 익숙한 듯 허탈한 웃음만 지은 채 “넣을 곳도 없는데... 1년에 하나씩만 사도 되잖아”라는 말을 해보지만 택배 요정 귀에는 들리지 않아 웃음을 자아냈다.

빈 공간 없이 열 맞춰 채워 넣은 물품들을 보며 만족해하는 안상훈은 훈남 치과의사가 풍기는 지적인 매력과는 반대되는 택배 요정의 엉뚱한 매력을 발산하며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방인’에서는 추신수, 서민정의 타국 정착기가 베일을 벗으면서 새로운 힐링 예능프로그램의 탄생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이에 앞으로 더 진하고 깊은 감동과 소소한 웃음까지 안겨줄 추신수, 서민정, 선우예권의 타국 리얼 라이프가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한편, 추신수, 서민정, 선우예권의 일상을 엿볼 수 있는 힐링 예능프로그램 ‘이방인’은 이번 주 토요일(9일) 저녁 6시 JTBC에서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