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트코인 최고치 경신후 또 급락…가격 거품 붕괴 우려 커져

입력 2017-12-04 14:15:20 | 수정 2017-12-04 14:15:2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비트코인 가격이 상승세를 재개하며 전고점을 넘어선 이후 급등락 장세를 보였다.

4일 가상화폐 정보업체 코인데스크 등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오전 5시께 1만1800달러(약 1285만 원)를 넘어서며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지만 2시간 만에 1만600달러 선으로 10%가량 급락했다.

오는 18일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의 비트코인 선물 출시 소식과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의 비트코인 상품 출시 가능성 등으로 가격 상승세를 재개했지만 불안정성이 여전한 모습이다.

앞서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달 28일 1만달러를 처음 돌파한 직후 1만1300달러 선까지 치솟았다가 몇 시간 만에 9200달러 선으로 18% 가량 폭락하는 등 변동성을 보였다.

이에 비트코인의 가격 거품 붕괴에 대한 경고 목소리가 꾸준히 나오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판궁성(潘功勝) 중국 국가외환관리국장 겸 인민은행(중앙은행) 부행장은 지난 2일 베이징에서 열린 포럼에서 비트코인 가격이 연초 약 1000달러였고 2011년 단 1달러였다며 비트코인 거래의 예측 불가능성과 투기성에 따른 거품 가능성을 경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