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 대통령 "낚싯배 사고, 국가책임…국회에 예산안 처리 호소"

입력 2017-12-04 15:35:47 | 수정 2017-12-04 15:35:4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4일 낚싯배 침몰 사고와 관련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이 같은 사고를 막지 못한 것과 또 구조하지 못한 것은 결국은 국가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국가의 책임은 무한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낚싯배 충돌 사고로 안타깝게 유명을 달리하신 분들께 삼가 조의를 표하고 유족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아직 찾지 못한 두 분에 대해서도 기적같은 무사 귀환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의 수습이 끝나면 늘어나는 낚시 인구의 안전 관리에 관해 제도와 시스템을 개선하거나 보완할 점이 없는지 점검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앞서 회의를 시작하기 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아침 회의 때 대통령께서 말씀을 주셨는데, 회의를 시작하기 전 영흥도 낚싯배 침몰 사고로 희생되신 분들을 위로하는 마음을 담아 묵념 시간 갖고 회의를 진행할까 한다"고 제안해 문 대통령을 비롯한 참석자 전원이 자리에서 일어나 10초간 묵념을 했다.

또 예산안 처리의 조속한 이행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도 예산안이 법정 시한에 처리되지 못해 매우 안타깝고 국민께서 걱정이 크실 것"이라며 "최근 우리 경제 상황이 호전되고 있어 정부는 이를 이어가려 총력을 기울이고 있고 새해 예산안도 그에 맞춰져 있다. 국민이 한마음으로 경제 살리기에 힘을 모으는 이때 정치권도 함께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