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자이언티 "믹스나인 심사 조심스러워…배우는 것 많아"

입력 2017-12-04 17:00:48 | 수정 2017-12-04 17:00:4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가수 자이언티가 '믹스나인'에 심사위원으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4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CGV청담씨네시티에서 자이언티의 싱글 앨범 '눈(SNOW)'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자이언티는 "음악을 위해서 다양한 활동이 있으면 좋겠다 생각했다"며 "제가 누구를 심사하는 자체가 여전히 조심스럽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심사를 하기 위해서라기보다는 그 친구들을 가까이서 보고 싶었다"며 "저와 다른 길을 걷고 있는 친구들을 보면서 '저 친구에게는 이런 고민이 있구나' 하면서 음악으로 힌트를 얻게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발표하는 곡마다 음원 차트 정상을 차지하며 '믿고 듣는 아티스트'로 군림 중인 자이언티가 가요계의 '살아있는 전설' 이문세와 첫 콜라보곡 '눈(SNOW)'으로 돌아왔다.

자이언티가 데뷔 6년 만에 처음 발표하느 겨울 노래 '눈'은 현재진행형의 사랑을 하고 있는 사람들과 지나간 사랑을 그리워하는 사람들이 동시에 공감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시작한 곡이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