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지원 "안철수 취임 100일, 세대교체는 선거 통해 이뤄야"

입력 2017-12-05 13:40:25 | 수정 2017-12-05 13:40: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안철수 대표, 김성식, 김관영으로 당 리더십 교체 기회 차단해... 지금이라도 세대교체해야"
“촛불혁명 완성과 대한민국의 미래 위해 개헌 및 선거구제 개편해야”

기사 이미지 보기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는 5일 "안철수 대표는 당을 살린다는 차원에서 통합 추진을 중단 해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아침 MBC-R '변창립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안철수 대표의 취임 100일 평가에 대해서 "절대 다수의 의원들이 통합을 반대하지만 안철수 대표는 통합을 계속 밀어 부치고 있기 때문에 당이 분열될 수도 있다는 이야기도 많이 듣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여러가지 변화에 적응하고 리더십을 발휘하려고 노력했지만 성공적이지는 못한 것 같다"면서 "국정감사를 시작하면서 시도위원장 및 지역위원장 사퇴 문제로 그리고 예산 국회에서는 바른정당과 통합 문제가 제기 되어 당이 매우 시끄러웠다"고 덧붙였다.

박 전 대표는 안철수 대표가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세대 교체를 언급한 것에 대해서 "세대교체는 전당대회나 선거를 통해서 바꾸는 것이기 때문에 인위적으로 불가능하다"면서 "그래서 저는 안 대표가 대선 패패 후 당을 바로 이끄는 것은 문제가 있기 때문에 모든 것을 갖춘 유능한 젊은 리더인 김성식, 김관영 두 분이 당 지도부에 나서고 중진 의원들은 병풍 역할을 해 당을 이끌어 보자고 제안했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이어 "그렇게 해야 우리 국민의당이 국민들에게 새로운 모습으로 보이는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저는 지금이라도 김성식, 김관영 두 분이 당을 위해서 나서야 하고 안철수, 손학규, 천정배, 정동영, 그리고 저 박지원은 내년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박 전 대표는 그러면서 "안 대표가 내년 지방선거에서 4당 체제로 가면 패배하기 때문에 3당 체제로 가야 한다고 하는데 지금 바른정당은 교섭단체도 아니기 때문에 이미 3당체제"라며 "바른정당과 통합을 하면 우리가 미니정당과 통합해서 3당 체제를 공고히 한다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박 전 대표는 "지금은 문재인 시간으로 잘 하는 것은 잘 했다고 해야지 적폐청산에 대해 정치보복이라고 한다면 과연 어떤 국민이 우리를 지지하겠느냐"면서 "촛불혁명의 완성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는 개헌과 선거구제 개편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