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포린폴리시 '올해의 사상가' 50인에 선정

입력 2017-12-05 14:01:41 | 수정 2017-12-05 14:01:41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출처_청와대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출처_청와대 홈페이지)



미국 외교안보전문지 '포린폴리시'가 올해 세상을 바꾼 사상가 중 한 명으로 문재인 대통령(사진)을 선정했다고 청와대가 5일 밝혔다.

이 매체는 해마다 획기적 사상으로 세상을 바꾼 사상가 100인을 선정해왔으나 올해는 50인만 을 선정했다.

포린폴리시는 문 대통령에 대해 "한국에서 제대로 된(decent) 민주적 리더십을 재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매체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북핵 이슈 등을 언급, "5월에 취임한 문 대통령보다 이러한 난제들을 더 많이 다뤄본 지도자는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국정농단 문제와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중국의 보복성 조치, 북핵 문제 등을 문 대통령이 맞닥뜨렸던 난제로 설명했다.

사드 문제에 대해 포린 폴리시는 "문 대통령의 정치적 유연성이 이미 결실을 맺었다"며 "원래 사드에 공개 반대했었으나, 인내심있는 외교 노력을 통해 한국의 방어 수단(사드)을 희생하지 않고 중국과 갈등을 봉합했다"고 말했다.

포린폴리시는 "문 대통령이 정치적으로 상처를 입은 한국에서 통합의 상징이 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퇴근 후에 시민과 소주 한잔 할 수 있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한 문 대통령의 발언을 소개하면서 "이러한 태도가 박 전 대통령의 폐쇄적인 태도와 차이를 보인다"고도 분석했다.

대북·외교 정책과 관련해서는 "평화를 향한 문 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무력 사용을 시사하는 평양(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워싱턴(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안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포린폴리시는 문 대통령이 평화의 가치를 중요시하는 이유 중 하나로 성장 배경을 꼽았다. 독실한 천주교 신자로 한 해 합격자가 100명도 안 되는 시절 사법고시에 합격했음에도, 사회적 권한을 버리고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해 싸웠다는 것이다.

이 매체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과의 대화에 있어서도 '카운터파트'인 트럼프 대통령보다는 피란민 선친을 둔 문 대통령이 북한의 독재정권을 상대하는 법을 더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포린폴리시가 문 대통령을 '올해의 사상가'로 선정했다는 소식에 주한 미대사관은 트위터를 통해 축하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