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회 본회의 개의 후 곧바로 정회…예산처리 지연

입력 2017-12-05 14:07:44 | 수정 2017-12-05 14:07:44
글자축소 글자확대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가 개의 후 곧바로 정회했다.

여야는 5일 오전 11시 본회의를 열어 새해 예산안 및 예산부수법을 처리할 방침이었지만, 예산 실무 작업이 지연되는 데다 자유한국당 의원총회로 한국당이 본회의에 참석하지 않자 회의를 일단 미뤘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의결 정족수를 초과하고 있지만 한국당이 의원총회를 하고 있고, 현재 예산안은 아직 작업이 다 끝나지 않은 상태"라며 "현재 참석한 의원들과 부수법안을 처리할 수는 있는데 그래도 함께하는 게 더 낫지 않겠나 하는 게 원내대표들과 협의 결과"라고 말했다.

정 의장은 "그래서 지금 정회를 했다가 모든 게 완비된 시점에 다시 개의를 해서 예산안과 예산부수법을 처리하고자 한다"며 정회를 선포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전부터 의원총회를 열어 전날 여야 예산안 협상에 대한 논의를 계속하고 있지만, 공무원 증원과 법인세 인상 등 일부 합의사항에 대한 내부 반발이 거세 결론을 내리지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일각에서는 보이콧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어 '반쪽 본회의'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