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세경 "14년 前 '어린신부', '흑기사' 김래원 재회 '축복'"

입력 2017-12-05 14:53:22 | 수정 2017-12-06 09:23:27
글자축소 글자확대
'흑기사' 신세경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흑기사' 신세경 /사진-변성현 기자


'어린신부'가 14년 후 '흑기사'를 만났다. 배우 신세경과 김래원의 이야기다.

5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흑기사'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신세경은 '흑기사'에서 직장과 가정, 애인과의 관계 등 모든 것이 엉망진창으로 꼬여 인생의 밑바닥을 경험하면서도 씩씩한 여행사 직원 정해라를 연기한다.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단아하고 차분한 매력에 상큼함과 사랑스러움을 더하는 것은 물론, 포스터 컷에서처럼 고혹적이고 세련된 모습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신세경은 14년 전 기억을 소환했다. 그는 "중학교 1학년 때 김래원과 영화 '어린신부' 촬영을 했다. 데뷔작이어서 서툴고 아무것도 몰랐던 기억이 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작품에서 김래원을 자주 마주치지는 못했지만 내 삶에 있어 중요한 작품이었다. 14년을 건강히 잘 살다 김래원을 다시 만나니 굉장히 큰 축복이다"라고 반가움을 드러냈다.

이에 김래원도 "다시 만나니 너무 반갑고 좋죠"라고 화답했다.


'흑기사'는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 위험한 운명에 맞서는 한 남자의 순애보를 그리는 드라마로 '적도의 남자', '태양의 여자'를 집필한 김인영 작가와 한상우 PD가 의기투합했다. '매드독' 후속으로 오는 12월 6일 10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