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야 "방송 딱 접었다…목표는 '산중 생활'" 고백

입력 2017-12-05 14:46:31 | 수정 2017-12-05 14:46:31
글자축소 글자확대
마야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마야 인스타그램


가수 마야가 최근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김건모 신붓감으로 지목됐다.

지난 3일 방송된 '미우새'에서 태진아는 마야에게 전화를 걸어 두 사람을 엮어보려 했다. 김건모와 마야가 어떤 대답을 하든 긍정적인 신호로 해석해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최근 마야의 근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마야는 SNS를 통해 "국악 공부로 방송 딱 접었다. 산중 생활이 궁극의 목표"라는 문구를 게시해 눈길을 끈다.

마야는 2014년 전주 한국소리문화의 전당 야외 공연장에서 열린 전주세계소리축제 폐막 공연 ‘K팝 인투 더 트래디셔널- 하광훈편’에 게스트로 출연해 파격적인 음악스타일을 선보인 바 있다.

당시 직접 장구를 연주하며 일렉트로닉과 국악을 바탕으로 자신의 곡인 '진달래꽃'을 재해석해 음악인의 면모를 보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