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제주서 쌍둥이 용오름 현상 관측…2014년 일산에서도 발생

입력 2017-12-05 15:56:10 | 수정 2017-12-05 15:56:10
글자축소 글자확대
제주 용오름 현상
제주 용오름 현상 / 사진 = YT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제주 용오름 현상 / 사진 = YTN 방송 캡처


5일 오전 제주도 서귀포 남쪽 해상에서 용오름 현상이 관측됐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9시 50분부터 약 15분 동안 제주도 서귀포 남쪽 해상에서 용오름 현상이 관찰됐다고 밝혔다.

용오름 현상은 해상에서 발생하는 회오리바람이다. 태풍이 접근할 때나 한랭전선이 통과할 때, 뇌우가 몰아칠 때 등 대기층이 급격히 불안정해지는 상태에서 발생한다.

지난 2014년에는 고양시 일산 서구에 있는 한 마을에 용오름이 발생해 장미 재배용 비닐하우스 20동 이상이 파손돼는 피해를 입은 바 있다.

용오름으로 인해 바람에 날린 각종 비닐과 천이 전선을 덮치면서 인근 29가구에서는 정전이 일어나고 길가에 있는 경운기가 논바닥에 쳐 박히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80살 김 모씨는 날아온 쇠파이프에 맞아 부상을 입었다.

당시 고양시 용오름 현상은 국내 관측 사상 8번째였다. 우리나라에서는 주로 울릉도 부근 해상에서 지난 2001년과 2003년, 2005년, 2011년 등 여러 차례 발생한 걸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