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韓 스마트폰 데이터요금 세계 주요 41개국 중 가장 비싸"

입력 2017-12-05 09:02:32 | 수정 2017-12-05 09:02:32
글자축소 글자확대
우리나라의 스마트폰 데이터 요금이 세계 주요 나라 가운데 가장 비싸다는 분석이 나왔다.

핀란드의 국제 경영컨설팅 업체인 리휠이 경제개발협력기구(OECD)와 유럽연합(EU)에 속한 41개국, 187개 이동통신업체(재판매업체 58개 포함)의 요금제 1628개를 비교 분석한 결과 다.

리휠은 나라·업체별 데이터 요금을 비롯해 이동통신 분야 가격정책 동향 등을 조사한 보고서 '디지털 퓨얼 모니터'(DFM) 최신판을 지난 1일(현지시간) 펴냈다.

리휠은 데이터 가격을 최소 월 국내 전화 무료통화 1000분 이상 제공되는 스마트폰 요금제(SP)와 데이터만 이용하는 요금제(모바일 브로드밴드 MB 전용) 등 크게 두 가지로 나눠 환산, 비교(11월 기준)했다.

그 결과 SP 요금제의 경우 4G LTE 데이터 1기가바이트(GB) 당 가격은 한국이 13.4 유로(약 1만7300원)로 41개국 가운데 가장 비쌌다. 캐나다 12.1유로로 2위, 미국 9.6유로(6위), 일본 5.7유로(10위), 독일 5유로(13위) 등이었다.

반면 핀란드는 0.3유로(약 380원)로 가장 쌌으며 EU 평균은 2.4유로, OECD 평균은 3.3유로였다. 한국이 핀란드에 비해 약 45배 비싼 셈이다.

또 30유로(약 3만8700원)에 사용할 수 있는 4G LTE 데이터의 양이 한국은 0.3GB로 38위였다. 몰타 등 3개국을 제외하면 가장 비싸다.

무료통화 등이 없는 데이터 전용(MB)일 경우 30 유로로 사용 가능한 4G 데이터의 양은 한국이 22GB로 41개국 중 33위였다. 캐나다는 2.3GB로 가장 적었다. 무제한 허용은 폴란드, 스위스, 핀란드 등 11개국이었다.

전체 이동통신업체 가운데 무료통화 제공 요금제에서 데이터 1GB 가격이 가장 비싼 업체 상위 10개 중에 SKT(5위), LGU+(7위), KT(10위) 등 국내 3대 업체가 모두 포함됐다.

보고서는 한국을 비롯해 캐나다, 미국, 일본 등을 지목하면서 "이들 나라 이동통신 업체들은 데이터 가격을 과도하게 비싸게 책정한다"고 지적했다.

또 리휠은 "올해 하반기 데이터 이용 가격이 상반기에 비해서만 평균 30% 떨어지는 등 EU와 OECD 국가 업체들의 무제한 데이터 제공 추세가 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리휠이 분석한 나라별 연간 1인당 모바일 데이터 사용량(2016년 기준)에서 한국은 4.6GB로 7위를 기록했다.

핀란드가 16.1GB로 1위를 차지했으며, 라트비아(6.4GB), 오스트리아(5.5GB), 덴마크(5.4GB), 스웨덴(5.4GB), 에스토니아(5.1GB), 한국, 일본(3.9GB) 미국(3.6GB), 폴란드 (2.9GB) 순으로 뒤를 이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