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포항지진 피해액 551억원…경주지진보다 5배 많아

입력 2017-12-06 10:38:54 | 수정 2017-12-06 10:38:54
글자축소 글자확대
포항지진 피해액이 지난해 '9·12 경주지진' 보다 5배 많은 것으로 공식 집계됐다.

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포항지진으로 인한 시설물 피해는 총 2만7317곳에서 발생, 피해액이 551억원에 달했다. 경주지진 당시 집계된 피해액 110억원의 5배가 넘는 규모다.

이번 지진 피해는 진앙이 있는 포항에 집중됐다. 전체 재산피해액 중 546억원이 포항 지역에서 나왔다.
정부가 국비·지방비 등으로 투입하는 복구비는 더 큰 차이를 보였다. 포항지진 피해 복구비는 총 1445억원으로, 경주지진의 145억원보다 10배 많은 수준이다.

포항지진은 경주 때보다 인적 피해도 커 이재민은 1797명, 부상자는 92명으로 각각 파악됐다. 경주지진 때는 이재민 111명, 부상자 23명이었다.

정부 대응은 여러 가지 비판 속에도 경주지진 때보다 한층 빨라졌다는 평가다.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한 이후 휴대전화로 긴급재난문자가 발송되기까지 35초가 걸렸다. 작년 경주지진 때는 재난문자가 국민에게 전송되는데 8분 21초나 걸려 '늑장' 알림이라는 비난을 받았다.

피해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도 신속히 이뤄졌다. 경주지진 때에는 지진 발생 이후 재난지역 선포까지 10일이 걸렸던데 반해 이번에는 5일로 단축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